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

Information

경영관리의 어려움 TSP가 해결합니다.

Information

[중앙일보] 젊음이냐 경륜이냐, CEO 나이의 효과는?

  • 200
  • 2023.10.25
잭 웰치가 20년 동안 GE의 CEO로 일한 후 2001년 66세에 은퇴한다고 선언했을 때 GE의 주가가 크게 하락했다. 주주들은 잭 웰치가 은퇴하면 앞으로 GE의 성과가 나빠질 것이라고 본 것이다. 물론 이 경우와 반대인 젊은 창업자의 성공 사례도 많다. 20살 대학생 때 페이스북(현 메타)을 창업한 마크 저커버그는 현재 39세다. 혁신가로 유명한 일론 머스크는 31세에 Space X를 창업하고, 33세에 테슬라의 최대주주이자 이사회 의장이 되었다. 젊은 사람들이 새로운 기술을 잘 알고 도전하는 정신이 뛰어나서 윗세대와는 다른 아이디어를 들고 창업에 나서기 때문일 것이다. 이런 사례들을 종합해 보면 CEO의 나이와 회사의 성과 사이의 관계가 명확하지 않다는 점을 알 수 있다. 그렇다면 이 주제에 대한 학술 연구의 발견은 무엇일까? 연구에 따르면 CEO의 나이와 성과 사이에는 음(-)의 관련성이 있다. 미국 S&P 1500에 속한 대기업의 경우, CEO 나이가 1세 증가할 때 기업가치는 평균 0.3% 하락했다. 그렇다면 이 발견을 젊은 CEO가 더 경영을 잘하기 때문이라고 해석할 수 있을까? 더 자세히 살펴보니 이 발견은 CEO의 나이가 68세가 넘는 경우 때문에 도출된 것이었으며, 67세까지는 두 변수 사이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관련성이 거의 존재하지 않았다. [원문보기] 내용

경영관리의 어려움 지금 바로 TSP와 상담하세요.

온라인 상담신청